이와사키치히로 밤나라에서 파랑새를 잡는 틸틸과 미틸 『파랑새』(고단社)에서 1969년

- - On Now

치히로와 안데르센의 세계

치히로는 일본에서 오래전부터 사랑받고 친근한 세계 동화의 많은 작품들에 관여해 왔습니다. 사람이 사는 세상의 아름다움, 슬픔, 현실을 비춰낸 안데르센의 작품은 치히로가 몹시 마음에 끌려 몇번이나 그렸던 동화들로 그 그림세계의 한부분을 형성하기도 했습니다. 본 전시회에서는 지금도 전세계에서 읽히고 있는 안데르센 동화를 그린 치히로의 작품을 선보입니다. 많은 화가들이 붓을 잡아 그린 동화를 치히로가 어떻게 그리며 표현했는지 그 창작법의 여러 발자취들을 소개합니다.